default_setNet1_2

천안시, 100만 도시 위한 광역 도로 교통 인프라 구축 추진

기사승인 2019.08.17  16:24:33

공유
default_news_ad1

[MBS 천안 = 이준희 기자]

천안시는 16일 구만섭 부시장을 비롯한 건설도로과장 등 관계공무원이 제1‧2 외곽순환도로 구축 등 광역 도로‧교통 인프라 구축을 위해 국토교통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시가 지난달 17일 민선 7기 2년차를 맞아 제시한 인구 100만 도시 성장을 위한 ‘더 큰 천안의 미래전략 구상’ 4개 역점분야 중 광역 도로‧교통 인프라 구축을 위한 의견을 전달하고자 이뤄졌다.

시는 그동안 제1외곽순환도로 조성을 위해 국도1호~국지도23호 연결도로(서북~성거) 개설사업 조속 시행과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제1외곽순환도로 주요 노선인 국도21호선 대체우회도로(신방~목천) 건설, 국도1호선(목천~삼룡) 확장사업이 반영되도록 지속 요청해왔다.

구 부시장은 이날 방문에서 다시한번 관련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건의하고, 제2외곽순환도로 주요 골자인 서울~세종 고속도로(제2경부고속도로) 조속 시행과 민간투자사업으로 진행되는 천안~평택 고속도로 사업에 대한 의견도 전달했다.

또한 상습 교통정체 해소를 위한 국도34호선 매주교차로 개선사업(회전교차로)과 주거지역을 관통하는 국도1호선(성환읍 대흥리~신가리, 목천읍 삼성리~소사리), 국도21호선(동면 동산리~덕성리), 국도34호선(입장면 도림리)의 보행자 안전 확보를 위한 인도 설치를 ‘위험도로 및 병목지점 개선사업 계획’과 ‘국도 상 보도설치 4단계 기본계획’에 각각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구만섭 부시장은 “인구 100만 도시 성장을 위한 광역 도로‧교통 인프라 구축을 통해 더 큰 천안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며, 우리 시 중점 사업인 제1‧2외곽순환도로 노선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천안시가 제시한 4개 미래 역점분야는 △광역 도로․교통 인프라 구축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연구개발(R&D) 기반 조성 △서북구청사 인근 복합개발 △마이스(MICE) 산업을 연계한 문화관광 콘텐츠 확충이다.

시는 광역 도로․교통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제1외곽순환도로·제2외곽순환도로 구축과 제2터미널 신설, 부성역·청수역 신설,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가시화, 천안역사 현대화 사업, 천안역 동부광장 확대 등을 제시했다.

이준희 기자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